Increase year: Live Updates : Vimarsana.com

Increase year: Live Updates : Vimarsana.com : Live Updates Every Minute from 25K+ News Agencies Across the Globe

SK에코플랜트 ESG 채권 수요예측 연속 흥행 성공


bar_progress
SK에코플랜트 ESG 채권 수요예측 연속 흥행 성공
검색
등록 2021.07.27 11:10
SK에코플랜트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발맞춰 공모한 ESG 채권이 지난 2월에 연이어 또다시 수요예측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2일 진행한 제168-1, 168-2회 회사채(신용등급 A-) 수요예측에서 총 모집금액 1500억원의 7배를 뛰어넘는 약 1조12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밝혔다.
약 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회사채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SK에코플랜트는 총 3000억원으로 증액해 29일 발행한다. 지난 2월에 공모한 녹색채권(Green Bond)도 수요예측 당시 모집금액 1500억원의 8배가 넘는 1조2100억원의 자금이 몰려 흥행에 성공했다.
이번 회사채는 만기 2년물 1000억원과 만기 3년물 2000억원이며, 이 중 3년물은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이다. 지속가능채권은 친환경 사업에 투자하는 녹색채권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발행하는 사회적 채권(Social bond)이 혼합된 ESG 채권이다. SK에코플랜트는 조달한 자금을 친환경기업 인수, 친환경 건축물 투자, 비즈파트너 상생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수요예측 흥행에 따라 SK에코플랜트는 환경기업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한 것에 대해 금융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신뢰감을 확인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5월 새롭게 사명을 변경하고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을 본격 추진하며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지난해 인수한 국내 최대 환경플랫폼 기업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에 이어 올해 6월에는 충청권 폐기물 처리기업 4곳을 추가 인수했다. 또한 수소연료전지 사업, RE100 사업, 해상풍력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가속화하고 그룹의 탄소중립(Net Zero) 실현에 기여할 방침이다.
앞으로 SK에코플랜트는 2023년까지 총 3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신사업 개발과 기술혁신기업과의 M&A를 추진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오또(OTO, One Team Operation) 플랫폼을 구축해 소통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김성배 기자 [email protected]

AD
주요뉴스

재난지원금 오늘 결론…"전국민 25만원씩" Vs "80% 선별지원


재난지원금 오늘 결론…“전국민 25만원씩” Vs “80% 선별지원
‘최종관문’ 예결소위 21일 최종 심사
송영길·이준석 방송토론서 입장 발표
이재명 “고소득층 배제는 이중 차별”
기재부 난색, 윤석열 “재정적자 우려”
등록 2021-07-21 오전 8:40:00
수정 2021-07-21 오전 8:40:00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여야가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규모·대상·시기를 놓고 결론을 내릴 전망이다. 순조롭게 합의되면 이르면 다음 주부터 재정지원 절차가 진행돼 추석 전에는 재난지원금이 풀린다. 여당은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지만, 야당과 재정당국은 난색을 표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재난지원금 대상 충돌…“80%까지” Vs “전국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21일 추경예산안조정소위를 열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세부 심사에 들어간다. 지난 20일에 이은 두 번째 예결소위다. 예결소위는 사업별 예산의 감액·증액을 결정하는 최종 관문이다. 당초 계획대로 진행되면 국회는 23일 본회의를 열어 2차 추경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첫 토론배틀로 맞붙는다. 양당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75분간 SBS에 출연해 재난지원금 등을 주제로 격돌할 예정이다. 여야 대표가 TV 토론에서 맞대결을 벌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2일 국회에 33조원 규모의 올해 두번째 추경안을 제출했다. 추경안에는 코로나19 피해지원 3종 패키지(국민지원금, 카드 캐시백,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가 포함됐다.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은 소득 하위 80%에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고, 신용카드 캐시백은 초과 사용액의 10%를 돌려주는 내용이다. 희망회복자금은 자영업 지원 대책이다.
여당은 전국민 지원을 검토 중이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20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재난지원금 예산을 증액할 수 없다면 1인당 금액을 20만원, 22만원 등으로 조정하거나 아니면 국채와 캐시백 예산을 줄여서 25만원씩 (전 국민에게) 다 주는 방식이 있다”며 “야당이 반대하지만 (재난지원금 예산)을 순증하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원안인) 80% 지급이 지고지순한 절대 불변의 수치가 아니라는 것을 재정당국도 안다”며 “전 국민이든 80%+알파 지급이든 23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도 “국민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 (전 국민 지원을) 요청해 오면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여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페이스북에 “전국민 재난지원금도 조속히 결단해야 한다”며 “작년 1차 재난지원금에서 경험했듯이 보편지급은 소비가 촉진되고 소상공인 매출에도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가 빚지기를 두려워하면 국민이 빚을 져야 한다”며 “국민 누구도 (재난지원금 지급에서)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여전히 불씨는 남아 있다. 재정당국이 고소득층까지 포함한 전 국민 지원에 난색을 표하고 있어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소득 하위) 80% (지급 방안을) 제출했고 그리 유지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19일 기재부 확대간부회의에서도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 틀이 견지(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카드 캐시백(1조1000억원)과 국채 상환(2조원)을 백지화하자는 민주당측 주장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재난지원금 관련해 “지급 대상을 특정해 집중 지원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도 한 20년간 노인복지를 위한 재정지출을 엄청나게 들였는데 그게 주요 재정적자의 요소가 됐다”며 “우리나라는 이런 식으로 나가다 보면 (국가가) 파산하기가 쉽다”고 비판했다.
“자영업 정말 어려워, 신속 지원 필요”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등 자영업 지원은 순조롭게 처리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제도화 예산을 기존 6000억원에서 1조2000억원으로 증액했다. 자영업 1곳에 최대 900만원 씩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도 증액해, 최대 3000만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전국민 지원에 소상공인 지원 확대까지 확정되면 역대 최대 추경이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가장 최대 규모의 추경은 지난해 2차 추경(35조1000억원)이다. 홍 부총리가 2018년 12월 취임한 이후 2019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국회를 통과한 추경 규모는 87조5000억원에 달한다. 이번까지 포함하면 홍 부총리 취임 이후 추진한 추경 규모가 총 120조원을 돌파한다.
최현수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사회보장재정·정책연구실장은 “지급 대상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면 코로나로 자영업은 정말 어려운데 소모적인 논쟁만 불거질 것”이라며 “정부는 신속히 소상공인 지원을 하고, 이번 논란을 계기로 자영업 피해를 제대로 산정할 수 있는 국세청의 실시간 소득파악시스템을 빨리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는 23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할 전망이다.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2018년 12월 홍 부총리가 취임한 이후 추진한 추경 규모가 120조원을 돌파한다. (자료=기획재정부,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정부가 지난 2일 국회에 제출한 2차 추경안(33조원)에 15조 7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피해지원 3종 패키지(국민지원금, 카드 캐시백,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책이 포함됐다. (자료=기획재정부)
주요뉴스

당정, 소상공인 지원금 대폭 인상…내달 17일부터 지급


세계일보
입력 : 2021-07-19 09:17:51 수정 : 2021-07-19 09:17:50
인쇄메일글씨 크기 선택가장 작은 크기 글자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기본 크기 글자한 단계 큰 크기 글자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운데)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9일 소상공인 피해지원 규모 확대에 의견을 같이하고, 피해지원을 위한 희망회복자금을 내달 17일부터 신속히 지급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고위당정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고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희망회복자금의 지원단가를 역대 재난지원금 중 최고 수준으로 인상하고 지원대상을 확대하는 등 더욱 두텁게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정은 일단 8월 17일부터 희망회복자금 지급에 들어가기로 했다. 전체 지원대상 약 113만명 중 80%인 90만명가량이 1차 지급 대상이다.
나머지 소상공인에게는 8월 말까지 지급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당정은 또 손실보상과 관련, 법 시행일인 10월 8일 손실보상심의위원회를 열어 보상금 지급까지의 소요기간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방역단계 상향을 반영해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물론 내년 예산 등으로 맞춤형 보상을 추진키로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국회 상임위에서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액을 각각 증액해 이를 합치면 증액 규모가 3조5천300억원이 된다"며 "정부는 이에 대해 여러 애로 사항이 있지만, 긍정적으로 검토해 최대한 많이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33조원 규모인 2차 추경안 증액 여부에 대해서는 "예결위 심사에서 여야 합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추경 규모와 부문별 금액은 더 논의해야겠지만, 더 늘어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입장에서는 당연히 추경 증액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당정 간 이견이 있는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문제는 이날 논의되지 않았다.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지급 여부와 맞물린 '신용카드 캐시백', 국채 상환 여부 문제도 협의 테이블에 오르지 못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도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현재 방식대로 한다면 약 1천만명의 국민이 제외된다. 소득수준 분리에 따른 행정 비용, 지급 공정성 문제 등 여러 기회비용도 충분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가 금번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뒤 여야 할 것 없이 소상공인과 자영업 지원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줬다"며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희망회복자금은 지급단가를 상향하고 경영위기업종 구간을 세분화하는 등 더욱 두터운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10719502991
0101010100000
0
2021-07-19 9:17:51
2021-07-19 9:17:50
0
당정, 소상공인 지원금 대폭 인상…내달 17일부터 지급
연합
고상민
0028f8cc-c883-4815-9315-2c6633fff652
네이버 포스트 공유카카오스토리 공유트위터 공유페이스북 공유
';
html +='
'+ $("#SG_ArticleHeadLine_view").text() +'';
}
html +='
';
html +=' \uB354\uBD88\uC5B4\uBBFC\uC8FC\uB2F9\uACFC \uC815\uBD80\uB294 19\uC77C \uC18C\uC0C1\uACF5\uC778 \uD53C\uD574\uC9C0\uC6D0 \uADDC\uBAA8 \uD655\uB300\uC5D0 \uC758\uACAC\uC744 \uAC19\uC774\uD558\uACE0, \uD53C\uD574\uC9C0\uC6D0\uC744 \uC704\uD55C \uD76C\uB9DD\uD68C\uBCF5\uC790\uAE08\uC744 \uB0B4\uB2EC 17\uC77C\uBD80\uD130 \uC2E0\uC18D\uD788 \uC9C0\uAE09\uD558\uAE30\uB85C \uD588\uB2E4. \uB2F9\uC815\uC740 \uC774\uB0A0 \uAD6D\uD68C\uC5D0\uC11C \uACE0\uC704\uB2F9\uC815\uD611\uC758\uD68C\uB97C \uC5F4\uC5B4 \uC774\uAC19\uC774 \uD569\uC758\uD588\uB2E4\uACE0 \uBBFC\uC8FC\uB2F9 \uACE0\uC6A9\uC9C4 \uC218\uC11D\uB300\uBCC0\uC778\uC774 \uBE0C\uB9AC\uD551\uC744 \uD1B5\uD574 \uBC1D\uD614\uB2E4. \uACE0 \uC218\uC11D\uB300\uBCC0\uC778\uC740 \"\uD76C\uB9DD\uD68C\uBCF5\uC790\uAE08\uC758 \uC9C0\uC6D0\uB2E8\uAC00\uB97C \uC5ED\uB300 \uC7AC\uB09C\uC9C0\uC6D0\uAE08 \uC911 \uCD5C\uACE0 \uC218\uC900\uC73C\uB85C \uC778\uC0C1\uD558\uACE0 \uC9C0\uC6D0\uB300\uC0C1\uC744 \uD655\uB300\uD558\uB294 \uB4F1 \uB354\uC6B1 \uB450\uD141\uAC8C \uC9C0\uC6D0\uD558\uAE30\uB85C \uD588\uB2E4\"\uACE0 \uC124\uBA85\uD588\uB2E4. \uB2F9\uC815\uC740 \uC77C\uB2E8 8\uC6D4 17\uC77C\uBD80\uD130 \uD76C\uB9DD\uD68C\uBCF5\uC790\uAE08 \uC9C0\uAE09\uC5D0 \uB4E4\uC5B4\uAC00\uAE30\uB85C \uD588\uB2E4. \uC804\uCCB4 \uC9C0\uC6D0\uB300\uC0C1 \uC57D 113\uB9CC\uBA85 \uC911 80%\uC778 90\uB9CC\uBA85\uAC00\uB7C9\uC774 1\uCC28 \uC9C0\uAE09 \uB300\uC0C1\uC774\uB2E4. \uB098\uBA38\uC9C0 \uC18C\uC0C1\uACF5\uC778\uC5D0\uAC8C\uB294 8\uC6D4 \uB9D0\uAE4C\uC9C0 \uC9C0\uAE09\uC744 \uC644\uB8CC\uD558\uACA0\uB2E4\uB294 \uACC4\uD68D\uC774\uB2E4. \uB2F9\uC815\uC740 \uB610 \uC190\uC2E4\uBCF4\uC0C1\uACFC \uAD00\uB828, \uBC95 \uC2DC\uD589\uC77C\uC778 10\uC6D4 8\uC77C \uC190\uC2E4\uBCF4\uC0C1\uC2EC\uC758\uC704\uC6D0\uD68C\uB97C \uC5F4\uC5B4 \uBCF4\uC0C1\uAE08 \uC9C0\uAE09\uAE4C\uC9C0\uC758 \uC18C\uC694\uAE30\uAC04\uC744 \uCD5C\uC18C\uD654\uD558\uAE30\uB85C \uD588\uB2E4. \uC544\uC6B8\uB7EC \uBC29\uC5ED\uB2E8\uACC4 \uC0C1\uD5A5\uC744 \uBC18\uC601\uD574 \uC774\uBC88 \uCD94\uAC00\uACBD\uC815\uC608\uC0B0\uC740 \uBB3C\uB860 \uB0B4\uB144 \uC608\uC0B0 \uB4F1\uC73C\uB85C \uB9DE\uCDA4\uD615 \uBCF4\uC0C1\uC744 \uCD94\uC9C4\uD0A4\uB85C \uD588\uB2E4. \uACE0 \uC218\uC11D\uB300\uBCC0\uC778\uC740 \"\uAD6D\uD68C \uC0C1\uC784\uC704\uC5D0\uC11C';

당정, 소상공인 지원금 대폭 확대…재난지원금 이견은 여전


당정, 소상공인 지원금 대폭 확대…재난지원금 이견은 여전
정기후원
"희망회복자금 인상, 내달 17일부터 지급"
박정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0:22:22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9일 소상공인 피해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피해지원을 위한 희망회복자금을 내달 17일부터 지급하기로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고위당정협의회 브리핑을 통해 "희망회복자금의 지원단가를 역대 재난지원금 중 최고 수준으로 인상하고 지원대상을 확대하는 등 더욱 두텁게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정은 다음달 17일부터 희망회복자금 지급을 추진할 전망이다. 전체 지원대상 약 113만 명 중 80%인 90만 명가량이 1차 지급 대상이다. 나머지 소상공인에게는 8월 말까지 지급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국회 상임위에서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액을 각각 증액해 이를 합치면 증액 규모가 3조5천300억 원이 된다"며 "정부는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해 최대한 많이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여야는 지난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 사업과 관련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정부안보다 3조 7466억 원 증액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정확한 예산 증액 규모는 예결위 논의 과정을 통해서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고 수석대변인은 추경안 증액 여부에 대해 "예결위 심사에서 여야 합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추경 규모와 부문별 금액은 더 논의해야겠지만, 더 늘어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입장에서는 당연히 추경 증액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당정 간 이견이 있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는 이날 논의되지 않았다. 현재 정부는 '소득하위 80%'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는 방안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줘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국민 재난지원도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현재 방식대로 한다면 약 1천만 명의 국민이 제외된다. 소득수준 분리에 따른 행정 비용, 지급 공정성 문제 등 여러 기회비용도 충분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가 금번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뒤 여야 할 것 없이 소상공인과 자영업 지원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줬다"며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희망회복자금은 지급단가를 상향하고 경영위기업종 구간을 세분화하는 등 더욱 두터운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3,000

'찔끔', 그것도 '일러야 3개월 뒤에나'…당정 재난지원금 갈등에 소상공인 지원은 '뒷전' : 경제일반 : 경제 : 뉴스 : 한겨레


2차 추경 ‘희망회복자금’에 일반업종 200만명 제외돼
손실보상은 일러야 석달 뒤에나…소상공인 지원 ‘뒷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휴장한 경기도 성남시 모란 민속 오일장 음식부 식당들이 지난 14일 오전 영업을 중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두고 당정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정작 코로나 4차 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가장 큰 피해를 본 소상공인 지원 대책엔 좀체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현재 국회 심의 중인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소상공인 지원금(‘희망회복자금’)엔 4차 유행 피해가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3차 유행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이 주 대상이라서다. 집합금지·제한업종 96만명과 매출 감소 폭이 20% 이상인 일반업종 16만5천명만이 지원 대상이다. 올해 1차 추경의 ‘버팀목자금 플러스’에 포함된 일반업종 270만명 가운데 상당수가 빠져있는 셈이다. 목욕업이나 숙박업, 예식장, 미용실 등이 대표적이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지난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산자위)에 출석해 “이번 지원 대상에서 200만명 정도가 제외된다”고 밝힌 바 있다.
더군다나 지난 7일 개정된 소상공인 손실보상법에 따른 보상이 일러야 10월 말에나 시작된다는 점도 문제다. 중기부는 9월까지 구체적 제도를 설계한 뒤 10월 손실보상위원회를 꾸려 10월 말부터 보상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2차 추경 편성 시 예상치(50만 명)보다 보상 대상자가 더 늘어날 수밖에 없는 터라, 실제 보상 일정은 더욱 늦춰질 수도 있다.
이런 사정 탓에 지난 15일 국회 산자위는 지난 15일 전체회의를 열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일반업종 기준을 매출 감소폭 20%에서 10%로 낮추고, 지원금 규모도 100만∼900만원에서 150만∼3000만원으로 늘리는 안을 의결했다. 또 손실보상 예산도 6천억원에서 1조2천억원으로 증액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보냈다. 급한대로 희망회복자금 규모라도 늘리자는 얘기다. 하지만 기획재정부는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 예산을 늘릴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증액 규모는 줄여야한다는 입장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희망회복자금) 단가를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대상 확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의지를 굽히지 않는 마당에 무턱대고 소상공인 지원 규모도 크게 늘리긴 어렵지 않느냐는 논리다.
과거와 달리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당정간 ‘조율’에 나서지 않는 것도 문제 해결에 속도가 붙지 않는 또 다른 배경이다. 지난번 재난지원금 지급의 경우엔 김상조 당시 정책실장이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청와대의 입장을 분명하게 드러냈지만, 기재부 출신인 이호승 정책실장이 취임한 이후엔 재난지원금이나 소상공인 지원과 관련해 청와대가 뒤로 빠진 모양새다.
이에 대해 우석진 명지대 교수(경제학)는 “당장 피해를 보게 된 소상공인을 위해 차후 손실보상 과정을 거쳐 정산하더라도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우선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권말 '무늬만' 뉴딜에 46조원 추가 투입-국민일보


정부가 14일 한국판 뉴딜사업에 46조원을 추가 투입한다고 밝혔다. 1년 전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보완한다는 취지지만 임기 1년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대선용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정부 계획 상 차기 정부 집행 예산이 현 정부의 2배인 점 등을 감안하면 내년 대선 결과에 따라 해당 사업들이 대거 ‘공수표’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한국판 뉴딜 2.0 선언식을 통해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의 국비를 한국판 뉴딜 사업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지난해 발표한 뉴딜 1.0에서 총 45조9000억원을 증액했다. 당장 내년 예산에 6조8000억원을 증액해 3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미국 등 주요국의 대규모 투자계획에 대응하기 위한 뉴딜의 보완 발전 필요성과 청년과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격차 해소 등을 뉴딜 2.0의 근거로 들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임기 후반 국정 운영 주도권을 놓지 않는 동시에 내년 대선을 앞두고 청년 등 지지를 대거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 깔려 있다는 해석이다.
그러나 정부가 밝힌 집행계획을 보면 의문점 투성이다. 현 정부 임기인 내년까지 투입될 국비 총액은 전체 160조원 중 3분의 1 수준인 55조8000억원에 불과하다. 그 2배 가까운 나머지 104조2000억원은 다음 정부의 몫이다. 이 때문에 내년 대선 결과에 따라 전체 프로젝트의 3분의 2 규모가 ‘공수표’가 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현재까지 집행률이 저조한 청년 등 취약계층 지원 관련 분야의 내년 예산을 대거 증액한 것을 두고도 대선을 앞두고 청년 표심을 노린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특히 내년 예산안에서 한국판 뉴딜을 구성하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 중 정부의 국비 증액은 청년과 저소득층 지원 등을 담은 ‘휴먼 뉴딜’에 집중된 양상이다. 디지털 뉴딜의 경우 당초 8조6000억원 편성에서 8조7000억원 이상으로 1000억원 증액에 그쳤지만, 휴먼 뉴딜은 4조3000억원에서 9조원 이상으로 2배 이상 늘었다. 탄소중립 등에 대응하기 위한 그린 뉴딜 예산도 10조3000억원에서 12조3000억원 이상으로 2조원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또 아직 지난해 발표한 한국판 뉴딜 1.0에 따른 올해 예산안 집행조차 끝나지 않은 상황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5월 말 기준 한국판 뉴딜 예산 집행규모는 13조3000억원으로 59.3%의 집행률을 기록했다. 디지털 뉴딜의 경우 7조7000억원 가운데 5조4000억원을 집행해 비교적 높은 집행률(69.8%)을 보인 반면, 정부가 내년 예산에 원 계획보다 대폭 증액한 휴먼 뉴딜(안전망 강화) 분야는 48.2%로 저조한 상황이다.
세종=이성규 이종선 기자 [email protected]

Related Keywords

Seoul

Soult Ukpyolsi

South Korea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Kim Jung Woo

Increase Year

Sweden

Development Big Data

Management Division

Big Data

Sweden Cloud Japan

Japan

May New

Pak National Assembly

Ministry Of Strategy

Majority Leader

Pak National Assembly Chairman

Executive Chairman

Image The Parliamentary Assembly

United Nations

Parliamentary Assembly

New Year

Korea

Lee Joon Suk

Opposition Division

Korea Institute For Health

Leeon Gyeonggi Governor

Deputy Prime Minister President Ministry

Finance Secretary

Song Young Gil

Leeon Gyeonggi Province Governor

Deputy Prime Minister President

Red Deputy Prime Minister December

Red Deputy Prime Minister

Korea Institute

Social Affairs

December Red Deputy Prime Minister

Korea Gangnam

The Seeds

Korea Yeouido The National Assembly

Standing Committee

Korea Yeouido

Act October

Prime Minister

All Right Reserved

Business Section

National Assembly Senior

Moon Jae President

Shinano

Nagano

I Leeon Gyeonggi

Lee Dae Ro

Myongji

Kyongsang Namdo

Korea London

Say Hey October

Blue House

United States

Japanese

National Daily

Youth Division

Government Planning

Moon Jae

Japanese Government Version

Executive Sea

Trending Now

Karsten Warholm

Devonte Graham

Jade Carey

Nba Free Agency

Uswnt

Lonzo Ball

Kathy Griffin

Basketball Olympics

Mexico Vs Brazil

Spirit Airlines

Lindsey Graham

Evan Fournier

Yeezy

Allyson Felix

Sydney Mclaughlin

Venom 2

Valarie Allman

Athletics Olympics

Pj Tucker

Afterpay

Norman Powell

Steeplechase

Australia Olympics

David Faber

Ellie Black

Ge Stock

Canada Olympics

Kyle Lowry

Christine Sinclair

Laurel Hubbard

Matt Damon

Lakers

Lukas Dauser

Aline Rotter

Julia Krajewski

Bushido

Aiwanger

Mario Adorf

Allianz

Kristin Pudenz

Stiko

Emma Hinze

Guadeloupe

Jean Luc Mélenchon

Oss 117

Amazon Prime Video

Jean Quiquampoix

Berenice Bejo

Samir Ait Said

Frank Sinatra

Katy Perry

Alexandra Rosenfeld

Aure Atika

Marvin Martin

Simone Biles

Sifan Hassan

Femke Bol

Daphne Schippers

Dafne Schippers

Belarus

Katja Schuurman

Elvis Presley

Candy Jacobs

Niek Kimmann

Espanha

Darlan Romani

Martine Grael

Fortaleza

Sisu

Silvio Santos

Sed

Zanetti

Jovem Pan

Metro

Prilly Latuconsina

Eng Hian

Taufik Hidayat

Bpk

Kementerian Pertanian

Denmark

Weverse

Kementerian Perhubungan

Kemenag

Pns

Kemenkes

Jersey

Greysia Polii

Aventura

Eduardo Aguirre

Juan Pablo Medina

Venom

Paola Moran

Chucky Lozano

Daniela Gaxiola

Mara Wilson

Eiza González

Horacio Villalobos

Ebrar Karakurt

Enflasyon

Yasemin Adar

Birce Akalay

Trt

Falcao

Ekuban

Yasemin Can

Nesthy Petecio

Carlo Paalam

Ej Obiena

Amber Heard

China Olympics

Kent Bazemore

Alex Caruso

Germany Olympics

Atong Ang

Kim Yong Gun

Kawhi Leonard

Alexa Ilacad

United States Olympics

Livio Cori

Lukaku

Chiellini

Jessica Chastain

Isco

Caterina Balivo

Ryan Reynolds

Batum

Paolo Dal Molin

Cartabia

Mina

Abhimanyu Easwaran

Boxing Olympics

Pixel 6

Eng Vs Ind

Tecno Pova 2

Hsc Result 2021

Kamalpreet Kaur

Wrestling Olympics

Saina Nehwal

England Vs India

Money Heist

Once Caldas

Daniel Arenas

Jay Pickett

Boca Juniors

Tom Daley

Irán

Mexico

7 De Agosto

Deportivo Pasto

Kfc

Diving Olympics

Football Olympics

Volleyball Olympics

Guatemala

Sailing Olympics

Japan Olympics

Lionel Messi Barcelona

Israel Olympics

Harun Aydin

Kenya Olympics

Bishop David Muriithi

Supernova

Didmus Barasa

Chelsea

Rachel Oniga

Saul Niguez

Friendship Day

Robert Burale

Formula 1

Gor Mahia

Saps

David Mabuza

Fuel Price Increase

Dj Tira

Bonang Matheba

Petrol Price

Mthokozisi Nxumalo

Harry Kane

Medupi Power Station

Petrol Price Increase

Kendall Jenner

Arsenal Vs Chelsea

Tencent

Dee Hsu

Anthony Wong

Alibaba Earnings

Morocco

Great Britain Olympics

Boomers

Dwight Howard

Harry Garside

Sasha Attwood

Joe Hart

Dizzee Rascal

Adam Gemili

Matheus Pereira

Laura Collett

Graves Disease

Sarah Ferguson

Bank Holidays 2021